원세평
  최근 남조선정국에서 주목되는것은 보수층이 력설하는 《한미동맹불화설》을 둘러싸고 론난이 격화되고있는것이다.
  사실 력사적으로 《한미동맹불화설》은 남조선보수세력의 정략적타산의 산물이다.
  남조선보수층은 정국이 《총선》이나 《대선》에 접할 때마다 저들의 반대편세력을 제압하는 술수로 줄곧 《한미동맹불화설》을 여론환기시켜왔다.
  그들은 이번에도 다가오는 4월《총선》을 계기로 《한미동맹불화설》을 확대시킴으로써 반《정부》공세를 강화하고 미국상전에게 잘보여 《선거판》을 장악하려고 하고있다.
  나아가서 보수《정권》을 복귀하려고 타산하고있다.
  때문에 사상 최대의 각종 《한미동맹유지비》를 강요하는 미국의 오만과 하대에는 눈을 감고 현 《정권》의 《대북정책》까지 곁들면서 《한미동맹불화설》을 보다 증폭시키고있는것이다.
  문제는 현 남조선《정권》이 피동에 빠져 《한미동맹강화》로 《동맹불화설》을 털어버리려고 급급해하고있는것이다.
  만일 그들이 주견없이 반대세력의 《한미동맹불화설》채찍에 쫓기여 《동맹기여》, 《한미동맹강화》에로 계속 나간다면 필경 그들은 반대세력들이 바라는 《정권》위기를 자초하게 될것이다.
  지금까지 현 남조선《정권》이 호르무즈해협파병, 사상 최대의 미국산무기반입을 비롯한 여러가지 《동맹기여》로 엄청난 방위비분담금증액을 강요하는 미국을 달래여보았지만 결말은 어떠하였는가.
  미국의 욕구를 잠재운것이 아니라 오히려 더 크게 하였으며 미국이 들씌워준 《무거운 짐》은 고스란히 남조선국민들의 등에 얹혀졌다.
  결과 남조선전역에서 반미규탄의 목소리는 날로 높아가고있으며 민심은 현 《정권》의 대미추종정책을 《초불민심》에 대한 배신으로 읽고있다.
  이런 상황에서 현 남조선《정권》이 《한미동맹불화설》에 휘둘려 친미정책을 계속 실시한다면 그들은 민심을 다 잃게 되는 슬픈 결과에 직면하게 될것이다.
  대신 그들의 반대세력에게는 《정권》탈취의 유리한 형세가 조성되게 될것이다.
  자승자박하는 대가를 치르게 하는 《한미동맹강화》는 옳은 선택이 아니다.